MEMBER  |    |    |    |  
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교회요람
영혼구원, 예수비전, 성숙된 삶
SUNYOU CENTERAL CHURCH
김진수 목사님 칼럼   HOME  |  예배와말씀  | 김진수 목사님 칼럼
전체게시물 96건 / 1페이지
당신의 나라는 당신을 구원해 낼 수 있나요? 2020년 들어와서 세계를 떠들썩하게 하고 서로에게 다가갈 수 없이 기피하게 하는 현상까지 동반한 코로나바이러스 모든 사람들에게 마스크를 착용하게 만드는 능력까지 갖추고 있기도 합니다. 사람들이 밖으로 나오는 것을 꺼려하고 즐거워야할 졸업식과 입학식이 줄줄이 취소되거나 일부졸업생들만 참여하는 축소된 예식을 계획하고 있답니다. 식당과 관광까지 사람들의 발걸음이 뚝 떨어지게 한 위력을 눈에 보이지도 않으면서 대단한 전염력을 가지고 있는 코로나바이러스입니다. 벌써 중국에선 육백 명의 사망자가…
NO. 96   |   김진수   |   11일 전   |   조회 : 12
방아쇠 수지(手指)를 아시나요? 얼마 전에 엄지손가락으로 심하게 누르다 사고가 생겼지 뭡니까? 엄지손가락이 방아쇠를 잡아당기는 모습으로 고정이 되어 펴지질 않는 겁니다. 억지로 굽은 것을 바로 하려니까 통증과 함께 툭하면서 펴지긴 하는데 차라리 방아쇠 모습이 편하지 펴놓고 나니까 여간 불편하지가 않는 겁니다. 사고가 나기 전에 보통은 자연스럽게 펴있는 엄지손가락이었는데 사고가 난 후부터는 방아쇠모양으로 엄지손가락이 고정되어 있는 거지요 그리고 엄지손가락을 펴려면 억지로 펼라치면 툭 소리와 함께 펴지긴 했지만 그때부터 은근한 통증으…
NO. 95   |   김진수   |   19-07-10   |   조회 : 108
미국의 어떤 부부는 육십 오세가 되었을 때인데 집에 가스난로가 과열이 되면서 옆에 있는 상자에 불이 옮겨 붙으면서 집안 전체로 번져나갔다는 거지요 그런데 소방차들이 와서 진입을 해야 하는데 진입을 할 수가 없었다는 겁니다. 왜냐하면 이 부부는 어떤 장애를 가지고 있었느냐하면 물건을 버리지 못하는 장애가 있었다는 거지요 그래서 현관 밖으로 온 통 쌓인 쓰레기로 인해서 환자인 아내를 밖으로 옮기는데도 불가능했고 소방관들의 접근도 어려웠다는 거지요 남편은 병든 아내를 두고 나올 수 없어서 함께 죽음을 택했다는 것인데 여기서 귀한 진리를 …
NO. 94   |   김진수   |   18-07-13   |   조회 : 304
파주합동교회협의회 제직세미나에 강사로 오셨던 김기원목사님이 췌장암으로 머리는 다 빠지고 일어서기조차 힘든 상황에서도 하나님 앞에서 약속한 것이기 때문에 왔다고 하면서 자신의 사명을 감당하는 모습을 보여주셨는데 두 달 만에 문자를 보내왔네요. 그 동안 기도 정말 감사합니다. 거의 두 달 만에 핸드폰이 눈에 보입니다. 시력과 청력이 심하게 떨어져 문자식별이 어려워 전화 문자 모두 중단상태였으나 어제부터 장시간 노력하면 문자가 가능한 단계가 됩니다. 또 한 고비 넘깁니다. 기도의 능력을 체감합니다. 아직도 기도가 필요합니다. 우리 성…
NO. 93   |   김진수   |   18-04-27   |   조회 : 332
조선도검명인 경력 45년 이상선씨 그의 칼에 디자인문양을 그의 딸 혜은씨가 담당했는데 그녀가 친구와 함께 왕의 남자를 관람하면서 왕이 들고 있는 칼이 바로 자신의 아버지가 만든 칼이라는 것을 한 눈에 알아볼 수 있었다는 겁니다. 우리는 왕의 남자를 봐도 그 칼에 대해 아무런 관심을 보이지 않잖아요. 그러나 자기가 만든 것에 대해서는 눈에서 놓치지를 않습니다. 생명이 없는 칼도 자기가 만든 것은 멀리 보여도 한 눈에 알아보는데 하물며 하나님이 자신의 생명을 주시고 새롭게 창조하신 당신의 자녀들이야 어떻겠습니까? 이 지구상에 참으로 수…
NO. 92   |   김진수   |   17-08-30   |   조회 : 400
강대은목사님이 그 지방회 모임을 가셨는데 그 모임을 갖는 교회에서 대접을 잘한다고 회를 대접하게 되었답니다. 그래서 회를 맛있게 먹고 숙소로 돌아오려고 하니 열이 나고 위로 아래로 토사광란이 일어났다는 거지요 화장실에 앉아서 일어나려고 하면 또 나오고 한 시간을 앉아 있었는데 도무지 차도가 보이질 않았다는 겁니다. 그래서 아는 목사님에게 부탁해서 숙소로 좀 데려다 달라고 해서 누웠는데 더 죽겠드라는 거지요 강목사님 자신은 웬만해서는 병원에 가지를 않고 어떻든지 참고 견뎌서 몸이 괜찮아지곤 했다는 겁니다. 그러니까 이 사실을 아는…
NO. 91   |   김진수   |   17-06-12   |   조회 : 410
토마스 왓슨의 이야기 중에서 가식적인 거룩이란 이야기에서 올곧은 사람은 핑계가 없고 그의 말과 그의 마음이 일치하며 그는 철두철미 고결하다는 거지요 사람들은 명성을 갈망하고 다른 사람들에게서 신망을 얻고 싶어 하며 자기를 성자로 알아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자신을 신앙적인 외관과 스타일로 어떻게든 단장하려든다는 겁니다. 이렇게 되면 다른 사람은 나를 칭찬하는데 내 양심은 나를 정죄하는 꼴이 된다는 거지요 자기 자신은 지옥에 가는데 다른 이들은 자기를 천국 가는 줄로 생각해 준다면 그것이 우리 자신에게 무슨 유익이 있겠습니까? 바리새인…
NO. 90   |   김진수   |   17-05-29   |   조회 : 405

주일오전 설교동영상
예수님으로 다윗의 노래가 내 노래가 되었습니다. 김진수 목사
시23:4~6 2020년 2월 16일
교회앨범
2020,02,09 대 예배 *1
주일학교
유초등부 야외예배 스케치입니… 유초등부 야외예배 스케치입니…
    ..
2019년 유치부 여름성경학… 2019년 유치부 여름성경학…
하나님께 예배드려요
2019 유치부 여름성경학교 2019 유치부 여름성경학교
하나님께 찬양해요
선교스토리
2020년 1월 필리핀 선교… 2020년 1월 필리핀 선교…
   
2019년 9월 선교편지(파… 2019년 9월 선교편지(파…
    ..
2019년 6월 필리핀 선교… 2019년 6월 필리핀 선교…
   
선유중앙교회
영혼구원, 예수비전, 성숙된 삶
031-954-1080
031-954-1040
yegrim@hanmail.net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전체 최근게시글